서울YWCA

생생뉴스

생생뉴스

기자회견 - 학교급식에 대한 독립적인 방사능 안전기준 마련하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7-02-16 10:40 조회268회 댓글0건

본문

fbf5f18594cd8b5e7584fced7ad77866_1487209
 

​"학교급식 방사능 안전기준 강화하라!"

"일본 수산물 수입 반대!"

"후쿠시마 방사능은 먹고 싶지 않다. 안전한 학교급식 보장하라!"

fbf5f18594cd8b5e7584fced7ad77866_1487206 

서울Y는 2월 15일 오전 서울방사능안전급식연대 소속 단체 회원들과 함께 

​충무공 이순신 장군이 굽어보는 광화문광장에서

<학교급식 등 단체급식 식재료에 대한 독립적인 방사능기준 촉구를 위한 동시 기자회견>을 가졌습니다.

 

​서울Y와 급식연대 회원들은 의무화된 단체 급식에 사용하는 식재료의 방사능 기준치를

새롭게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우리 아이들이 먹는 단체급식을 위한 독립적인 방사능 기준치를 마련해달라고 거듭 촉구했어요.

fbf5f18594cd8b5e7584fced7ad77866_1487208 

현재 방사능 식품 안전 기준은 일반법령이 아니라 식품의약품안전처 행정고시에 따라서만 관리되고 있는 실정인데요.

이런 상황은 한 사람의 종합 섭취량이 아닌 개별 식품의 함유량만 기준으로 삼는 한계가 있습니다.

최근 유럽 등의 사례를 보면 저선량 방사선이 체내에 지속해서 축적되고 있다고 하는데

그 위험도가 절대 낮지 않다는 연구결과도 함께 보도되고 있습니다.

​방사능 위험성이 계속해서 보도되고 있는데도

우리 정부는 소극적이고 임시방편적인 방사능 대책만을 내놓고 있습니다.

​그에 대한 국민의 불안을 호소하고, 또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법을 통해서 정하고 있는 의무를 성실하게 이행해 줄 것을 서울Y와 연대 단체들은 강력하게 요구했습니다.

fbf5f18594cd8b5e7584fced7ad77866_1487208

​지금의 학교급식 방사능 기준이 그대로 유지된다면

일반적으로 12년 동안 급식을 먹어야 하는 우리 아이들은 어떻게 될까요?

​성장기의 아이들은 '미량의 방사선'이라도 반드시 피해야 합니다.

​현재 대부분의 학교에서 단체급식이 의무화되었는데요.

단체급식은 공공재정으로 지원되는 것인 만큼 그 안전성에 대한 보장에 더욱 주의를 기울여야 할 것입니다.  

여러분도 힘을 모아주세요.

학교급식 등 단체급식 식재료에 대한 독립적인 방사능 기준은 반드시 필요합니다.

맨 아래 사진 오른쪽 '희망'이라는 글자가 보이시나요?

​건강하고 안전한 세상에 대한 희망을 가지고 모두가 함께한다면

우리가 꿈꾸는 생명세상은 이루어질 것입니다. 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