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YWCA

생생뉴스

생생뉴스

방사능 오염식품 기준치 강화 촉구 캠페인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8-07-10 11:56 조회176회 댓글0건

본문

5bbeff6e57b3ed9484ec6e651657e105_1531190 

라돈사태로 한반도가 시끌시끌, 마땅한 해결책을 찾지 못한 채 여전히 불안한 상태가 지속되고 있습니다.

'안전'은 우리 생활에 있어 가장 중요한 요소인데요.

방사능에 오염된 먹거리, 그 심각성 또한 해결하기 쉽지 않은 크나큰 문제입니다.

5bbeff6e57b3ed9484ec6e651657e105_1531190
5bbeff6e57b3ed9484ec6e651657e105_1531190 

서울Y는 7월 9일 '방사능 오염식품 관리시스템 구축과 기준치 강화'를 촉구하는

거리 캠페인과 서명운동을 명동일대에서 벌였습니다.

본격적인 시작에 앞서 캠페이너로 나서는 실무활동가와 자원봉사자들은 사전교육 시간을 갖고

캠페인의 필요성과 의미를 되새기며 각오를 다졌습니다.

5bbeff6e57b3ed9484ec6e651657e105_1531190

서울 25개 자치구 중 방사능 안전 공공급식 조례가 제정된 곳은 단 6개구 뿐!

영유아, 청소년 등 성장기일수록 음식 섭취로 인한 방사능의 영향이 크게 나타납니다.

 

어린이집, 유치원, 학교 등 공공급식 식재료에 대한 방사능 오염 검사를 실시하고

방사능 안전 공공급식 조례를 제정, 관리해야하는 것도 이 때문이에요.

5bbeff6e57b3ed9484ec6e651657e105_1531191
5bbeff6e57b3ed9484ec6e651657e105_1531190

비가 오는 날씨임에도 불구하고

명동을 지나는 많은 시민들이 방사능 오염식품 규제 촉구에 뜻을 더해 주셨습니다.

 

​지난 2월 발표된 ‘일본산 식품 수입규제, WTO 패소’라는 엄청난 사건 잘 알고 계시지요?

2011년 3월 11일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 이후 7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는 해양으로 유출되고 있고 해당 지역은 여전히 사람이 살 수 없는 환경입니다.

그럼에도 일본 정부는 2015년 5월, 일본 수산물의 수입규제가 부당하다며

유일하게 한국만을 WTO에 제소하였습니다. 규제 강도가 한국과 유사하거나

더 높은 중국이나 대만에는 어떠한 조치도 취하지 않고 유독 한국만 WTO에 제소했습니다.

그런데... 이에 대해 WTO는 한국정부의 조치가 일본산 식품에 대해 차별적인 조치이며

무역을 제한한다는 이유로 한국에 패소 판정을 내렸습니다.

 

WTO 상소심에서도 패소하면 방사능에 오염된 일본산 ​식품이

우리집 식탁은 물론 아이들 급식 재료로 사용될 수 밖에 없습니다.

 

5bbeff6e57b3ed9484ec6e651657e105_1531191
5bbeff6e57b3ed9484ec6e651657e105_1531191

국제방사선방호위원회(ICRP)는 단 한 번에 많은 양의 방사능에 노출되는 것만큼이나

적은 양의 방사능에 지속적으로 노출되는 것 역시 위험하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방사능이 외부로부터 피폭되는 것보다 방사성물질에 오염된 식품을 섭취했을 때 미치는 영향이

적게는 10배에서 많게는 100배까지 이른다고 해요.

방사능에 안전한 피폭량은 없습니다!
방사능 식품으로부터 우리의 밥상과 건강을 지키기 위해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는 식품 방사능 기준치를 강화하고

방사능으로부터 안전한 식탁을 만들기 위한 관리시스템을 마련해야 합니다.

 

앞으로도 서울Y를 비롯한 전국의 YWCA는 핵발전 위험으로부터 안전한 사회,
방사능 오염 수산물로부터 안전한 먹거리를 지키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지속해 나갈 것입니다.
시민 여러분들도 더욱 관심 가져 주시고 지지해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

**

방사능 오염식품의 ​문제에 대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

서울Y 홈페이지 자료실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731100e9f920d2d1f3b21506ca0db215_1520842 

 

 

 

 

 

 

 ​